Please wait...

수원시, '국내 최초' 여자아이스하키 실업팀 창단
경기 / 스포츠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8-12-20, 수정일 : 2018-12-20
수원시 여자아이스하키팀 관계자들이 창단식 후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여자아이스하키팀 창단을 선언한 경기도 수원시의 약속이 11개월 만에 실현됐습니다.


국내 최초의 여자아이스하키 실업팀인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이 오늘(20일) 시청 대강당에서 창단식을 열고, 공식적으로 출범했습니다.


초대 감독은 김도윤 여자아이스하키 국가대표 코치가 맡았으며, 선수단은 감독을 비롯한 14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골리 코치는 김증태 U-18 국가대표 골리 코치가, 장비 코치는 천문성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장비 매니저가 선임됐습니다.


선수는 평창동계올림픽에 국가대표로 참가한 최지연과 이연정, 박채린과 조수지, 박종아와 한수진, 한도희와 고혜인 선수를 비롯해 국가대표를 지낸 임진영과 박종주, 안근영 선수 등 11명이 참여합니다.


시는 창단식과 함께 북한의 6개 여자아이스하키팀의 정기교류전 개최를 제안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창단사에서 "한반도 평화 여정의 첫걸음이었던 여자아이스하키팀의 평화유산을 계승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실업팀을 창단하게 됐다"면서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이 전국 아이스하키 꿈나무들의 희망이자 남북교류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수원시청 여자아이스하키팀은 내년부터 여자아이스하키 썸머리그에 참가하며, 남자 중학생 아이스하키리그 참여를 협의 중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