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시 동구 치매안심센터는 오늘(25일) 노인복지관·노인문화센터를 치매극복 선도단체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가졌습니다.

노인복지관·노인문화센터는 치매안심센터와 연계해 지역 노인의 치매예방 및 체계적인 관리와 경로당을 중심으로 한 치매예방교육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 사업은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치매친화적인 사회 문화조성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입니다.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 단체는 전 직원이 치매파트너 교육을 받고 기관의 인프라와 재능을 활용해 치매극복 활동에 참여하게 됩니다.

김권철 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가 두려운 질병이라는 인식을 깨고 치매친화적 문화를 조성해 소외되는 곳 없는 촘촘한 치매관리를 해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치매인식 개선과 치매환자 삶의 질 향상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치매극복 선도단체·학교·기업으로 참여를 희망하는 단체는 동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032-772-6307)로 문의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