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 등 2명 직위해제...주민들 "시장 등 정치권도 책임"
인천 / 사회 / 정치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6-18, 수정일 : 2019-06-18
18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청에서 수돗물 피해 정부원인조사반 조사결과 발표에 따른 인천시 입장을 발표한 뒤 시민들에게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제공=인천시>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원인이 명백한 인재로 밝혀지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 등 2명을 직위 해제했습니다.


하지만, 피해주민들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주민소환제 등 시장과 정치권을 향한 집단 행동을 예고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환경부의 조사 결과 발표 직후 다시 한번 사과했습니다.


[녹취/박남춘 인천시장]

 "시민들께서 느끼셨을 분노와 배신감이 어떨지 짐작조차 어렵습니다. 인천시 시정 책임자로서 이번 상수도 관련 여러 잘못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박 시장은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상수도사업본부장과 공천정수사업소장을 직위 해제한다고 밝혔습니다.


수계전환 과정 전반에 걸쳐 드러난 문제점과 사태를 조기에 매듭지을 수 있었던 골든타임을 놓친 것에 대한 문책입니다.


특히 상수도사업본부는 탁도계 고장을 사전에 인지하고도 이를 시에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는 외부 기관에 감사를 의뢰하고 추가적인 인사조치를 단행할 방침입니다.


또 정수장부터 가정집까지 모든 과정에서의 관로 정화를 추진하고 수돗물 직접 음용을 삼가하라는 환경부의 권고에 따라 피해 지역 주민에 생수를 계속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사태 장기화의 책임이 인천시로 지목되자 주민들의 반발은 더욱 커가고 있습니다.


서구 검단과 청라, 루원, 중구 영종 등 피해 지역 주민들은 비대위를 결성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했습니다.


또 사태가 해결 국면으로 접어드는 시기에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등 정치권에도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배석희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회장]

 "그 지역을 대표하는 정치인들이 과연 무엇을 했는가에 대해서 이번에 실망감을 넘어서 절망감을 느꼈습니다. 주민소환이라는 법적인 조치를 취해 나갈 생각이고요. 집회의 여부는 인천시가 어떤 명확한 답변을 내놓느냐에 따라 달려있다 이렇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주민들은 일부 지역에 한정된 생수 공급 방안 개선, 시장과 모든 피해 지역 주민대표를 포함하는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문제 시설에 대한 교체ㆍ정비 방법과 시기 공개 등도 요구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