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공공시설 주인은 도민"...경기도, 320여개 공공시설물 도민에 무료 개방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9-06-20, 수정일 : 2019-06-20
안동광 경기도 정책기획관이 오늘(20일) 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공시설물 도민 개방'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경기도가 도와 산하 공공기관이 보유한 회의실과 강당, 체육시설 등 320여개 공공시설물과 공공기관의 로비, 광장 등을 도민에게 개방합니다.


이에 따라 도는 공공기관 로비와 광장 등을 기관 성격에 맞게 리모델링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조유송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경기도가 도민 개방을 위해 파악한 공공 시설물은 모두 326개.


243개의 회의실과 58개의 행사장과 강당, 19개의 체육시설, 6개의 운동장입니다.


공공기관별로는 우선 경기문화재단과 경기도문화의전당,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차세대융합기술원, 판교스타트업캠퍼스를 대상으로 리모델링이 추진됩니다.


이 가운데 경기문화재단 로비는 가족 단위 방문객이 여가를 즐길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조성됩니다.


성인을 위한 인문·문학 서적 배치와 음악감상실 조성이 이뤄지고 어린이 서적과 시청각 자료실이 만들어집니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야외 휴게 쉼터와 야외극장은 버스킹 공연장과 아마추어 작품전시회가 가능한 전시장으로 탈바꿈합니다.


경기경제과학진흥원은 진흥원과 바이오센터 건물 로비에 개방형 오피스가 만들어집니다.


광교 테크노밸리 내 중앙주차장에서는 소상공인을 위해 플리마켓이, 시설이 오래된 바이오센터 농구장은 생활체육 공간으로 개방합니다.


이번 조치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제안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지난 3월 확대간부회의에서 "공공시설을 많이 짓는 것도 중요하지만 있는 시설을 많이 활용하면 추가 예산 없이 주민 복리에 도움이 된다"며 "많이 개방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도는 다음 달 22일 도청 홈페이지에 개방 시설물의 위치와 이용시간, 면적과 비용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내년 5월까지 예약과 결재 기능이 있는 통합예약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입니다.


[녹취 / 안동광 경기도 정책기획관]


"경기도는 도민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공공시설물을 원래의 주인인 도민에게 환원해 공공시설 활용도와 존재 가치를 높이겠습니다"


도는 오는 11월까지 도와 사업소 회의실과 운동장 개방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지원 근거를 마련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