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김정식 인천시 미추홀구청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공유경제를 바탕으로 이웃과 소통하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주민이 중심이 돼 마을을 변화시키는 마을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초보구청장이라 앞만 보고 직진할 수 있었다."
 

오늘(10일) 오전 경인방송 시사프로그램 '장용의 시사토픽'에 출연한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취임 후 1년을 돌아보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청장은 "부족한 재정을 만회하기 위해 그동안 인천시와 중앙정부를 쉼없이 찾아가 설득했다"며 "물론 쉽지 않았지만 다행히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미추홀구는 예산이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중앙정부나 시 정부에 예산 많이 달라고 사정하고 다녔고요.

어제 통계보니까 시로부터 120억 원 정도 교부금을 확보했더라고요. 기획실장과 예산팀장 격려를 많이 했습니다"
 

특유의 추진력은 예산 확보 뿐만 아니라 법 개정까지 영향을 미쳤습니다.
 

김 청장은 앞서 구청 내 조직인 '국' 신설을 추진했지만, 인구 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무산됐습니다.
 

하지만 김 청장은 행안부 장관과 국회 상임위 위원장을 찾아가 지속적으로 설득했고, 결국 지난 4월 관련 규정이 개정되면서 지역 여건에 맞는 조직을 각 지자체가 조례로 정해 운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미추홀구는 이를 바탕으로 현재 3개국에서 문화경제국, 도시재생국을 신설하는 5개국 체계로 조직개편에 나섭니다.
 

[인터뷰/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우리 미추홀구는 도시재생을 위해서 국이 필요했고 전문인력이 투입돼야 했습니다. 정말 필요하고 절박했어요.아직 초보구청장이기 때문에 앞만 보고 직진할 수 있었고요."


고질적 현안인 빈집 활용, 주차면 부족 등의 획기적 개선도 손에 꼽히는 성과입니다.
 

전국 최초로 빈집 활용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하는가 하면, 방치된 빈집을 도시농업화 해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서 우수사례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주차공간 확보를 위해선 공공과 민간이 보유한 주차공간을 개방·공유하는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주차 뿐만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공유경제가 실현돼야 한다는 게 김 청장의 신념입니다.
 

미추홀구는 올해 구정 목표를 '주민참여 마을혁신의 해'로 정했습니다.
 

주민이 중심이 돼 마을을 변화시키는 마을 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는 의지입니다.
 

[인터뷰/ 김정식 미추홀구청장]

"작은 마을 쉼터를 만들더라도 주민들에게 의견을 구합니다. 전문가들이 주민들에게 가서 뭐가 필요한 지 항상 물어보고, 의견이 반영되는 거죠. 무엇을 만들지가 중요한 게 아니고 지속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주민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올해는 주민 참여 혁신의 해가 될 것입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