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수산물 안심하고 드세요"...경기도 유통 수산물 방사성물질 검사결과 ‘모두 안전’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7-11, 수정일 : 2019-07-11
Print Friendly and PDF
도 보건환경연구원 지난 6개월 간 수산물 521건 방사성 물질 검사 벌여
수산물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 모집.<사진=경기도 제공>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 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이 방사성 물질 검사에서 모두 안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도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521건에 대한 방사성 물질 검사를 벌인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검사는 최신 방사능 검사장비인 게르마늄 감마핵종분석기(HPGe)를 활용해 도내 학교급식 납품 식재료 424건과 도매시장 및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되는 수산물 97건에 포함된 ▲요오드-131 ▲세슘-134 ▲세슘-137 등 방사성물질 3종의 함유량을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원산지별로는 국내산 323건을 비롯해 러시아 76건, 중국 34건, 미국 33건, 베트남 30건 등 수입산 수산물 198건이 포함됐습니다.

검사 결과, 기준치인 100Bq/kg을 넘는 ▲요오드-131 ▲세슘-134 ▲세슘-137 등 방사성물질을 포함한 수산물은 단 한 건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연구원 관계자는 "기준치가 넘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수산물이 도민들의 식탁에 오르지 않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