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찰,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압수수색...탁도계 작동여부도 점검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19-07-11, 수정일 : 2019-07-11
Print Friendly and PDF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전경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박남춘 인천시장 등의 직무유기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와 피해 지역 정수장을 압수수색 중입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11일) 오전 미추홀구 도화동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 사무실과 서구 공촌정수장을 동시에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수사관 24명을 두 곳에 나눠 보내 수계전환과 관련한 작업일지와 공촌정수장 내부 CCTV 등을 확보했고, 정수장 내 탁도계 작동여부도 점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한 시민단체는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박 시장을 고발했고, 서구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운영자도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김모 전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최근 두 고발인을 조사했으며 상수도사업본부 직원과 관련 분야 전문가 등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습니다.

경찰은 압수물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는 한편,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에 대한 소환 일정도 조율할 예정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