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일본 경제보복 대응 TF팀 구성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7-11, 수정일 : 2019-07-11
Print Friendly and PDF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팀 1차 회의 현장<사진=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일본의 경제보복 강행 조치와 관련해 경기도가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중장기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경기도는 오늘(11일) 이화순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도와 도 산하기관, 전문 유관기관, 기업체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팀' 1차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TF팀은 매월 정례회의를 갖고 사안발생시 수시 회의를 여는 등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구체적인 중장기 대응책을 실천할 계획입니다.

또, 피해신고센터 등에서 수집된 실태조사를 토대로 지원 대상 기업을 파악하고 일본 독과점 품목 분석 결과에 따른 후속조치를 마련할 방침입니다.

이 부지사는 "우선적으로 중·단기적으로 공적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 대책을 수립해 추진해 나가야 한다"며 "특히 이번 3개 소재뿐만이 아니라 일본 의존도가 높은 부분이 무엇인지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8일 간부회의에서 "일본 중심의 독과점 상황을 바로잡고 경제 독립의 기회로 삼자"며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