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붉은 수돗물'...경찰, 시 상수도본부·공촌정수장 압수수색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7-11, 수정일 : 2019-07-11
Print Friendly and PDF
경찰이 11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도화동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내 사고수습대책본에서 압수수색에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경찰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와 공촌정수장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경찰은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고발된 박남춘 인천시장 등에 대한 소환 조사 여부도 검토 중입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11일) 오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 사무실과 서구 공촌정수장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수사관 24명을 두 곳에 나눠 보내 급수경로를 변경하는 수계 전환 관련 작업 일자와 정수장 내부 CCTV 등을 확보했습니다.
 

또 사태 초기 고장났던 것으로 확인됐던 공촌정수장 내 탁도계가 정상 작동하는 지 여부도 확인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한 시민단체와 서구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운영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모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각각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고발인 조사에 이어 상수도사업본부 직원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마친 상태입니다.
 

특히 경찰은 참고인들로부터 수계전환 시 매뉴얼에 해당하는 표준시방서를 모르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매뉴얼을 지키지 않은 것이 사태의 원인이었다는 환경부의 조사결과와 일치하는 부분입니다.
 

경찰이 임의제출이 아닌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수사 과정에서 매뉴얼 누락이 확인될 경우 박 시장 등과 별도로 실무 직원이 추가 입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검찰과 조율해 박 시장과 김 전 본부장에 대한 소환 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자체 매뉴얼도 함께 확인할 예정"이라며 "피고발인에 대한 소환 조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붉은 수돗물 사태는 정화작업을 거치며 다소 소강사태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정상화를 선언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로 공촌정수장 관할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천 가구, 63만5천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