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이재명 "일본의 경제보복은 오만함의 방증,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해야"
경기 / 정치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7-12, 수정일 : 2019-07-12
Print Friendly and PDF
이재명 지사가 12일 경기도 화성 소재 반도체 산업체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일본의 경제보복은 오만함의 방증이며 이번 기회로 정부와 기업이 협력해 안정적 공급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2일) 경기도 화성 소재 반도체 산업체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대기업들이 당장의 이익에 급급해 중소기업 장비 업체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하지 않다보니 일본의 독과점에 희생된 측면도 있다"며 "대기업들도 장기적으로 안정적 공급체계를 만드는데 중소기업 정부와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업의 목소리를 들으니 소재·장비 국산화에 필요한 연구개발사업을 국가 R&D과제로 만들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컨소시엄 형태로 추진하면 좋겠다고 하는데 이에 공감한다"며 "경기도에서도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협력체계를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4일 일본 반도체 수출 규제 피해신고센터 설치와 일본 제품의 독과점 현황 전수조사 등의 대응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어제(11일) 도와 도 산하기관, 전문 유관협회 등이 참여하는 '일본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 대응 TF팀'을 구성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