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성폭행·추행 혐의' 강지환 구속...법원 "증거 인멸 우려"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7-12, 수정일 : 2019-07-12
Print Friendly and PDF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 한 혐의로 체포된 배우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성남 분당경찰서를 나오는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제공>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직원
2명을 성폭행·성추행 한 혐의로 체포된 배우 강지환 씨가 오늘(12) 구속됐습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강 씨는 앞서 오늘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온 뒤 취재진에게
피해자들이 기사에 달린 댓글들로 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강 씨는 지난
9일 회식 후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성폭행과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같은 날 오후
1050분쯤 강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