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연구원, "경기복지택시 이용자 연평균 16.1% 증가...불편한 배차 신청 등은 개선해야"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7-14, 수정일 : 2019-07-14
Print Friendly and PDF
"'누구나', '수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방법 및 운행 기준 표준화 필요"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복지택시 이용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이용을 위한 절차는 번거로워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경기연구원은 오늘(14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경기복지택시 이용방식을 스마트하게 바꾸자'라는 보고서를 내놨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경기복지택시는 2014년 안성시와 여주시에 처음 도입한 이후 2015년 12월말 6개 시·군, 88개 마을, 478대 운행에서 2018년 12월말 9개 시·군, 188개 마을, 1천104대 운행으로 크게 증가했습니다.

편도 기준 이용자 수는 2015년 2만7천266명에서 2018년(9월까지) 11만3천44명으로, 연평균 16.1%의 증가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경기복지택시의 이용방식은 다소 번거롭고 불편한 실정입니다.
 

마을주민임을 확인하기 위해 이장에게 복지택시 배차 신청해야 하고 일일 왕복1회, 월별 4~10회 등 이용횟수도 제한돼 있습니다.

여기에 매월 관할관청에 정산서류를 제출해야 하는 택시운송사업자의 번거로움도 풀어야 할 과제입니다.

송제룡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다양하고 복잡한 복지택시 이용 운행 기준을 단순화해 특정 이용자가 아닌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 ‘누구나’, 시·군별 예산이 허용하는 한 최대한 이용횟수를 완화해 ‘수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