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서울·인천과 공동으로 ‘감염병 대응지침’ 개정 건의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7-23, 수정일 : 2019-07-23
A형간염환자 격리입원치료비 지원 위한 국비추가 지원 및 치료비 지급기준 개정 건의
경기도청사 모습.<사진=경기도 제공>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는 서울시, 인천시와 함께 감염병 대응에 관한 지침 개정을 질병관리본부 측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3개 시‧도가 공동 건의하기로 한 개정안의 주요내용은 ▲A형간염환자 격리치료입원치료비 부족사태 해결을 위한 국비 지원 및 치료비지급 기준 개정 ▲역학조사관 업무범위 명확화 ▲119 대원 출동 시 개인보호장비착용 의무화 지침 마련 등 3개 부분입니다.

이를 위해 앞서 도는 지난 4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보건관계자 및 감염병 관련부서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5차 수도권 감염병 공동협의회' 정기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질병관리본부에 공동건의하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도는 지역에 국한되지 않는 '광역적 감염병 예방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서울시, 인천시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방침입니다.

도 관계자는 "감염병 관리 현장에서 맞부딪치는 문제점 및 부작용을 해결하고자 공동협의회를 통해 도출된 공통의견을 질병관리본부 측에 건의하기로 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서울시, 인천시 등과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