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최대호 안양시장 "대도시 자치분권 위해 실질적 특례 확대돼야"
경기 / 정치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7-23, 수정일 : 2019-07-23
23일 국회의원회관 대도시 특례 확대 정책토론회 개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 특례확대 정책토론회 이후 최대호 안양시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안양시 제공>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인구 50만 이상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 회장인 최대호 안양시장이 "대도시 자치분권 위해 실질적 특례가  확대돼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최 시장은 오늘(23일)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대도시 특례확대 정책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실질적인 분권은 어느 한 쪽에 치우치는 획일화된 특례가 아닌 그 지역의 다양성 고려와 자율성에 걸맞은 특례제도가 도입돼야 할 것"이라며 "보다 실질적인 사무와 재정권한 확대가 이뤄져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최 시장은 "자치분권의 핵심은 지역의 혁신이 국가발전으로 이어지고, 이로 인해 중앙과 지방이 동반자적 관계를 구축하는데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50만 이상 대도시 지역 국회의원 18명이 공동주최하고,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와 한국지방자치학회가 공동주관했으며, 50만 이상 도시 주민과 공무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한편 대도시시장협의회는 인구 50만 이상 대도시의 행정효율을 목적으로 지난 2003년 4월 13일 전국 15개 지자체로 설립됐습니다.

현재 회장인 최대호 안양시장과 부회장인 서철모 화성시장·한범덕 청주시장·허성무 창원시장으로 임원진이 꾸려졌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