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의회 민주당, "일본 전범기업 인식표 부착 조례 재검토하겠다"
경기 / 정치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7-23, 수정일 : 2019-07-23
"치졸하고 부당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책될 수 있어"
23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정윤경, 김강식 도의원이 전범기업 인식표 부착 조례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의회 제공>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인식표 부착 조례 재추진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3월 이 조례는 불매 운동 오인 소지와 손해배상 소송 등에 휘말릴 여지로 심의 자체가 보류됐지만, 최근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따라 추진이 재논의되고 있습니다.

도의회 민주당 정윤경 수석대변인 등은 오늘(23일) 도의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이 점입가경을 달리고 있다"며 "도의회 민주당은  국익을 위해 자제한 '일본 전범기업 표시 조례'를 재검토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정 수석대변인은 "조례 추진 재검토는 치졸하고 부당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항한 도의회 민주당 차원의 대응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도의회 민주당 황대호(수원4) 의원은 경기도교육청과 각급 학교 등이 보유한 20만원 이상의 전범기업 생산 제품에 인식표를 붙이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표시에 관한 조례안'을 추진했습니다.

그러나 이 조례는 제품 불매로 오인될 소지가 있고, 손해배상 소송 등에 휘말릴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황 의원 스스로 심의를 보류한 바 있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