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일본은 진정한 사과해야"...경기지역 학생들 '결의문' 눈길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7-23, 수정일 : 2019-07-23
청소년도 민주시민의 한 일원...사회적 문제 관심갖고 참여 독려
가평 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이 23일 가평교육지원청에서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교육청 제공>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한일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 경기도내 학생들이 직접 사회 참여를 독려하는 결의안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가평 청소년교육의회는 오늘
(23) 결의문을 통해 얕은 사과 오와비가 아닌 진정한 사죄 샤자이를 요구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학생들은
청소년도 민주시민의 한 일원으로서 개인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밝혀야 할 때라며 가평지역 청소년들이 일본의 경제 제재를 비롯해 사회적 문제에도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학생들이 민간외교관으로서 일제강점기의 과거사를 세계에 알리고
, 교육청에 근대 역사에 대한 교육을 확대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지자체에서 과거사를 공부하고 생각을 공유할 수 있도록 공간을 넓혀줄 것과 일본의 과거사 청산을 위해 정부가 다양한 해결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평택 청소년교육의회도 일본의 경제적 보복조치에 대한 결의안을 내고 적극적인 사회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


평택 청소년교육의회 학생들은 올바른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한 불매운동 캠페인을 실시하되
싸움이 아닌 평화를 위한 조치임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일본의 경제적 보복조치가 해결될 때까지 국산품을 이용하겠다면서 다만 국제사회에서 한국과 일본은 장기적인 긍정적 관계를 맺어야 함을 잊지 않도록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의 부당한 행동을 알림으로써 주권을 당당히 행사해야 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올바른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주권을 행사해 국가의 현재 이슈를 해결하는데 보탬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