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일본 추가 경제 보복에 뿔난 시민들...불매운동 '범시민운동'으로 확산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8-02, 수정일 : 2019-08-02
인천 구월문화로상인회 회원들이 지난달 23일 일본산 차량인 렉서스 승용차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일본의 추가 경제 보복이 현실화되면서 개별적으로 이어져 온 불매운동이 범시민운동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가뜩이나 달아오른 반일 감정에 기름을 끼얹은 모양새입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추가 경제 보복을 감행하면서 양국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초 1차 경제 보복 조치 이후 불매운동에 나섰던 시민사회도 우려와 분노를 쏟아냈습니다.


특히 반일 감정이 고조되면서 개별적으로 이어져 온 불매운동이 범시민운동으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성명을 통해 "아베정권의 이번 결정은 명백한 경제침략 행위"라며 "가칭 '노노재팬 인천행동'을 구성해 강력하고 지속적인 범시민 반대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앞서 지난달 18일 한국마트협회 인천지회를 포함한 지역 상인단체들과 일본제품 불매운동 실천을 선언했습니다.


동네마트와 전통시장 등에 일본 제품을 진열하지 않고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등을 이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입니다.


시민단체 등은 오는 5일 인천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준비모임을 열고 다음날 조선일보 부평사옥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할 계획입니다.


범시민운동은 일부 단체의 행동을 넘어 불매운동거리 조성과 불매운동 스티커 붙이기 등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인터뷰 / 신규철 인천평화복지연대 정책위원장]

"일본이 백색국가 명단에서 우리를 제외한 것은 제2의 경제 보복이자 경제 침탈 행위라고 생각하고요. 이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강력하게 응징하고 대응하는 차원에서 일본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제품 보이콧에 가세한 경기도약사회는 반일을 넘어 극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약사회는 성명에서 "이 시간 이후 회원 일동은 일본 의약품 판매와 취급 일체를 중단하고, 일본 제품의 강력한 불매와 일본 여행 자제를 결의한다"고 선언했습니다.


특히 "경기도 내 약국과 병의원이 뜻을 같이해 일본 의약품의 처방 중단과 국산의약품 처방조제 운동을 공동으로 전개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인천시의회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국회 정문 앞에서 일본대사관까지 확대했습니다.


시의회는 앞서 지난달 25일 시의원 전원의 동의를 받아 일본 규탄 결의대회를 열고 다음날부터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여 왔습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