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정일영 민주당 연수을지역위원장, 화물차주차장 문제 등 송도 현안 위해 전문행정력 총동원
인천 / 정치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8-05, 수정일 : 2019-08-05
정일영 민주당 연수을 지역위원장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연수을 지역위원장이 송도 최대 현안인 화물차주차장 조성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섰습니다.

민주당 연수을 지역위원회에 따르면 정일영 위원장은 지난 2일 오전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을 만나 송도 주거시설에 인접한 화물차주차장 조성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앞서 지난달 29일 더불어민주당 시·구의원들과 함께 박남춘 인천시장과 허종식 균형발전 정무부시장을 만나 송도 내 화물차주차장에 대한 반대의견을 전달했습니다.

이날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과의 만남에서는 문제 해결을 위한 항만공사의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피력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화물차 주차장 부지가 항만공사 소유이기 때문에 대체부지 확보에 항만공사의 적극적인 노력이 꼭 필요하다"고 밝힌 뒤 에코테마파크와 아암물류1단지 등의 대체부지 가능성을 함께 검토했습니다. 

이에 대해 항만공사는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정 위원장은 "단순히 주민의 불편을 줄이는 수준의 검토로만 끝나서는 안되며, 도로 위 안전뿐만 아니라 소음과 먼지로부터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부지 이전만이 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인천발전연구원과 인천항만공사 등 관계 기관에 화물차 주차장 대체지 등을 포함한 종합적인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제안했습니다. 

한편 정 위원장은 같은 날 오후 국토부 차관을 만나 GTX-B노선의 조기 착공, M버스 신규노선운행, 수도권 제2외곽 순환고속도로의 조기개설을 건의하는 등 송도 관련 노선의 구간별 조기 완공을 위한 행정력 동원에 집중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