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경기신보, 사회적경제기업 특례보증 심사기준 대폭 완화
경기 / 경제 변승희 (dokyeong@ifm.kr) 작성일 : 2019-08-12, 수정일 : 2019-08-12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도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활성화를 위해 특례보증 심사기준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상가 매입비 보증한도 심사 생략범위를 기존 5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확대하고, 기존 BBB등급의 한도를 5억 원에서 8억 원, B등급 한도는 2억 원에서 4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기업신용평가등급 구간도 기존 6구간에서 3구간(BBB등급, B등급, 평가생략)으로 대폭 완화했습니다.

상가매입비 특례보증 지원확대로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은 상가 매입 진입장벽이 완화됐고, 위원회 심의대상 기준도 기존 5천만 원에서 1억 원 초과로 변경했습니다.

이에 따라 1억 원 이내로 자금을 이용하는 도내 수많은 사회적경제기업들은 위원회의 심의 없이 신속.간편하게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됩니다.

이민우 이사장은 "우리 재단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도정 목표 핵심인 '공정'에 기초한 사회적경제를 이끌어 내기 위해 경기도 사회적경제기업 지원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특히, 사회적경제기업의 상가 매입비 기준 완화를 통해 도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부동산 자산화 기회를 마련해 경영안정화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변승희 dokye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