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말다툼 하다 직원 마구 때려 숨지게 한 40대 업주 구속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9-08-12, 수정일 : 2019-08-12
수원남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자신의 부하직원을 무참히 때려 숨지게 한 40대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43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그제
(10) 0시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원로의 노상에서 A씨가 부하직원 44B씨를 폭행했습니다.


음식배달업체를 운영 중인
A씨는 사건 당일 B씨가 A씨 소유의 배달 오토바이를 가져오지 않자 말다툼을 벌이던 중 이에 격분해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
씨는 B씨가 쓰러졌음에도 폭행을 멈추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으며, 행인의 신고로 병원으로 이송된 B씨는 040분쯤 치료 도중 사망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올해 초 배달 종업원으로 취업해 일해 온 B씨가 종종 출근하지 않아 애를 먹었다고 진술했다"며 "숨진 B씨는 주로 머리와 복부에 집중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이며
,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