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서구, 20년 이상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무상 안전점검 확대 시행
인천 / 사회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8-13, 수정일 : 2019-08-13
서구청 전경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시 서구는 관리환경이 열악하고 20년 이상 노후 된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한 무상 안전점검을 확대 시행한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점검은 관리사무소가 없어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고 20년 이상 노후 된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안전진단 전문기관을 통해 무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결과를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그동안 주택가격 하락, 입주자들의 불안감 조성 우려와 실질적인 보수지원 부족으로 안전점검 신청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어 노후 공동주택이 해마다 늘고 있음에도 신청 위주의 사업추진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구는 가용자원을 활용하여 20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 중 오래된 공동주택 순으로 순차적으로 안전점검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준공한지 오래되어 노후 된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소유자의 신청이 없더라도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서 직접 안전점검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서구에는 현재 20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이 3천개 동 이상에 달하고 30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도 1천여 개 동에 이르며 이 가운데 90%이상이 가정동, 가좌동, 석남동 등 구도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사업관련 예산을 대폭 확대하였고 시비도 1억원을 확보해 둔 상태여서 신청단지 위주의 소극적인 안전관리에서 직권점검을 통한 태세전환으로 55만 1등 도시에 걸맞는 안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