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남동구, 여름철 폭염 대비 버스 정류장 쿨링포그 시스템 설치
인천 / 정치 안재균 (ajk@ifm.kr) 작성일 : 2019-08-13, 수정일 : 2019-08-13
[ 경인방송 = 안재균 기자 ]


인천시 남동구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버스 정류장에 '쿨링포그 시스템'을 설치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쿨링포그 시스템은 미세노즐을 통해 물을 인공 안개로 분사하는 장치로, 지난 10일부터 롯데백화점 버스정류장 등 9곳에서 시범 운영 중입니다. 


이 시스템은 분사된 물이 기화하면서 주위의 온도를 3~5도 정도 낮추고 주변의 미세먼지를 줄여 대기를 깨끗하고 시원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시스템은 기온 27도 이상, 습도 70% 이하일 경우 가동되며, 운영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입니다.

구는 향후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를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구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로 버스정류장을 이용하는 구민들의 건강피해 예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재균 ajk@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