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항만공사, 상생서포터즈 두드림(Do-Dream)클럽 네트워킹데이 개최
인천 / 경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8-13, 수정일 : 2019-08-13
인천항만공사가 상생서포터즈 두드림 클럽 결성 후 트워킹데이에 참석한 창업·벤처기업대표,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인천대학교 관계자 및 인천항만공사 실무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항만공사는 오늘(13일) 송도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공사의 창업·벤처기업 육성지원 사업에 참여했던 13개 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서포터즈 두드림 클럽’을 결성하고 네트워킹데이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상생서포터즈 두드림 클럽은 인천항만공사의 ‘인천항에서 다시한번’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포함하는 모임으로서 창업 초기단계 이후 기업들의 사업화역량 확장과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결성되었습니다.

이번 네트워킹데이에서는 지원사업 초창기에 참여했던 창업기업 2개사의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경험을 공유하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기술보호정책 안내, 김민주 변호사의 기술보호·지식재산 관련 법률교육으로 창업기업 역량강화의 실효성을 높였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상생서포터즈 두드림 클럽에 앞으로 창업벤처 관련 지원사업 기업들의 참여를 확대에 구성원 풀을 강화하고 보다 많은 기업들 간 창업노하우 공유를 장려해 단순 금융·개발 지원을 넘어 협력의 장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입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창업·벤처기업의 혁신적인 성장을 위해 경영환경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정보공유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창업·벤처기업 간 적극적인 네트워킹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