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환경용수 무상공급 시작"...삼성전자 중수도 시설-수원 영통구 연결 배관, 통(通)했다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9-08-13, 수정일 : 2019-08-13
13일 수원시 영통구·삼성전자(주) 중수도 공급시설 통수식에서 차량을 이용해 도로 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청과 삼성전자(주)가 중수도 공급시설, 연결배관 공사를 마치고, 오늘(13일) 매탄동 삼성교 인근에서 통수(通水)식을 열었습니다.
 

영통구청과 삼성전자(주) Global EHS센터(환경안전 총괄)는 지난 6월 '환경(살수) 용수 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삼성전자가 사업장 중수도 시설을 증설해 수원시에 환경용수를 무상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는 현재 400㎥/일 규모인 사업장 내 중수도 시설을 1680㎥/일 규모로 증설했고, 영통구는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과 연결할 시유지 공사 구간 공급 배관을 공사했습니다.
 

중수도(中水道)는 사용한 수돗물을 하수로 배출하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는 친환경 시설이고, 환경용수는 날림먼지를 제거하거나 더위를 식히기 위해 도로에 뿌리는 등 환경개선에 이용하는 물입니다.
 

그동안 하천수, 빗물,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환경용수로 사용했던 영통구는 삼성전자의 중수도 공급으로 한결 편리하게 충분한 환경용수를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앞으로 미세먼지, 황사, 폭염, 가뭄 등이 발생하면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환경용수를 도로에 물을 뿌려 먼지를 줄이고, 도로 온도를 낮출 예정이며, 조경 용수로도 활용할 계획입니다.
 

오늘 통수식에는 송영완 영통구청장, 전찬훈 삼성전자(주) Global EHS센터장 등 영통구, 삼성전자 관계자 50여 명이 함께했습니다.
 

연간 중수도 1만㎥가 온실가스 3천㎏를 줄이는 효과가 있으며, 이는 20년생 소나무 1천87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로 환경보호에도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