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에 321억 긴급 투입
경기 / 사회 홍성민 (hsm@ifm.kr) 작성일 : 2019-08-14, 수정일 : 2019-08-14
총 1,700억 원 규모 제3회 추경예산 편성 예정
경기도청.<사진=경기도 제공>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총 321억 원 규모의 '경기도 소재부품 산업육성대책'을 추진합니다.

도는 오늘(14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총 1천700억여 원 규모의 긴급추경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추경의 핵심은 321억 원을 들여 일본수출규제조치 대응을 위한 ▲R&D ▲자금지원 ▲인프라 등 3개 분야 7개 사업을 추진하는 겁니다.

우선 R&D 분야에는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사업 100억 원 ▲기술개발사업 100억 원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 10억 원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지원 10억 원 등 총 220억 원이 투입됩니다.

이어 도 신용보증재단과 경제과학진흥원을 통해 추진되는 '소재부품장비 피해기업운전 및 시설투자 특례지원',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조성' 사업에 각각 50억 원씩 총 100억 원 편성, 피해기업에게 자금을 지원할 방침입니다.

또 1억 원을 들여 '인프라 분야 수출규제 대응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이외에 ▲경기도대표도서관 건립(45억원) ▲소방 안전장비 확충(20억원)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사업 지원(5억7천만원) ▲유료도로 전기자동차 통행료 지원(4억5천만원) ▲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제(5천만원) 등의 사업이 추경안에 담겼습니다.



홍성민 hsm@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