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한강 몸통 시신' 부검에도 사인·신원 못 밝혀…경찰 "살해된 뒤 유기 가능성" 촛점
경기 / 사회 한준석 (hjs@ifm.kr) 작성일 : 2019-08-14, 수정일 : 2019-08-14
14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하구에서 '몸통 시신' 사건 관련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부검 결과 시신에서 특이한 외상과 장기 손상이 나타나지는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2일 오전 9시쯤 경기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상태로 발견된 이 남성은 시신의 크기와 형태 등으로 미뤄 20~50대 사이의 젊은 남성으로 추정됩니다.

시신의 얼굴과 팔, 다리는 날카로운 도구에 의해 살해된 뒤 훼손된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여 경찰은 살인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한준석 hj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