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돈 필요해서"...이웃 주민 살해한 30대 붙잡혀 (종합)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9-08-14, 수정일 : 2019-08-14
수원서부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같은 원룸 건물에 사는 주민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돈을 빼앗아 달아난
30대가 경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강도살인 혐의로 30A씨를 오늘(14) 오전 5시쯤 전남 목포의 한 모텔에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2일 오전 710분쯤 수원시 권선구 구운동의 한 원룸 건물에서 옆집에 살던 45B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같은 날 오전 11시쯤 과다출혈로 숨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별다른 직업이 없던 A씨는 사건 당일 아침 돈을 마련하기 위해 강도질을 하기로 마음먹고 흉기를 챙겨 밖으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비가 많이 오자 범행 계획을 접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던 중 출근하기 위해 원룸 밖으로 나온 이웃 B씨를 만났습니다.

 

A씨는 흉기를 들이대며 B씨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했고, B씨가 완강히 저항하자 흉기로 그를 찌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A씨는 범행 후 B씨가 갖고 있던 신용카드와 엔화 23천 엔(26만 원)을 챙겨 달아났습니다.

 

이후 B씨 돈으로 렌트 차량을 빌리고 모텔 투숙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와 B씨는 이웃이지만, 서로 일면식도 없던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