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조정훈련하다 보트 뒤집혀 고교생 1명 실종...이틀째 수색나서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8-16, 수정일 : 2019-08-16
용인조정경기장 수색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 용인의 한 조정경기장에서 훈련 중 보트가 뒤집혀 고교생 선수 1명이 실종됐습니다.


어제(15일) 오후 3시 40분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저수지 용인조정경기장에서 수원의 한 고등학교 조정 선수 3명이 탄 보트가 훈련 중 뒤집혔습니다.


이 가운데 2명의 선수는 자력으로 빠져나왔지만,  A(17)군은 실종됐습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헬기 1대와 보트 7대 등을 포함 90여명을 동원해 수색에 나섰으나 실종 학생을 찾지 못했으며, 오늘(16일) 오전 6시부터 다시 수색을 시작했습니다.


이날 용인조정경기장에는 코치 1명과 실종된 A군 등 2개 학교 소속 선수 9명이 합동 훈련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보트는 둔치로부터 약 50m 떨어진 곳에서 조정테스트를 하던 중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소방당국과 경찰은 목격 학생들의 진술을 토대로 수색지점을 특정하고, 구역을 나눠 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관계자들을 불러 훈련 과정에서 안전 수칙과 규정에 위반된 사항은 없었는지 조사할 방침입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