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조정훈련 중 보트 뒤집혀 실종된 고교선수 발견돼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8-16, 수정일 : 2019-08-16
실종자 수색현장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조정훈련 중 보트가 뒤집혀 실종됐던 고교생 선수가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오늘(16일) 오전 10시쯤 실종됐던 A(16)군을 사고지점으로부터 약 20~30m 떨어진 곳 수심 4m 아래에서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전 6시부터 재개된 수색작업에는 소방대원과 경찰을 포함해 50여명의 인원이 동원됐습니다.


사고는 어제(16일) 오후 3시 40분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신갈저수지 용인조정경기장에서 수원 모 고교 조정 선수 3명이 탄 보트가 훈련 중에 뒤집히면서 발생했습니다.


2명은 자력으로 빠져나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날 용인조정경기장에는 코치 1명과 2개 학교 소속 선수 9명이 합동 훈련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군이 탄 보트는 둔치로부터 약 50m 떨어진 곳에서 조정테스트를 하던 중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경찰은 관계자를 불러 훈련 과정에서 안전 수칙과 규정을 위반한 사항이 있는지 조사할 방침입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