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동구, 안심 식품구매 위한 전통시장 환경조성 민·관 협의체 구성 및 운영
인천 / 사회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8-20, 수정일 : 2019-08-20
인천시 동구는 오늘(20일) 식중독으로부터 안전하고 구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전통시장 환경조성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운영 회의를 하고 있다.<동구청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시 동구는 오늘(20일) 식중독으로부터 안전하고 구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전통시장 환경조성을 위한 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운영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구는 전통시장 상인회와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과 전통시장 민·관 협의체를 구성해 전통시장의 위생수준 향상과 식중독으로부터 구민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전통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구는 이달 중 실시하는 전통시장 위생수준 개선율 2차 평가와 관련, 전통시장 내 식품판매업소가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기준이 지켜질 수 있도록 상인회와 공무원의 협업방안을 모색했습니다.

또 시장 상인의 고령화로 인해 위생적으로 취약한 업소에 대해 상인회와 함께 관리하여 개선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밖에 이번 추석명절은 기온이 높아 식중독 발생위험이 높은 시기로 식중독 지수, 식중독 예방방법 등을 시장 내 전광판과 방송 등을 통하여 상인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하였습니다.  

구 관계자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 대비해 성수식품, 제사음식, 제수용품 등을 취급하는 식품제조·가공업소와 식품조리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교차점검을 실시하는 등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는 명절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