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항만공사, 항만 내 안전사고 예방 강화에 91억원 규모 항만 투자계획 확정
인천 / 경제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8-22, 수정일 : 2019-08-22
인천항만공사 이미지 사진.<인천항만공사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항만공사가 항만 내 안전사고 예방 등 국민안전 강화를 위해 올해 하반기 대규모 투자에 나섭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제 188차 항만위원회를 열고 총 91억원 규모의 항만 투자계획을 확정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이번 투자계획에는 항만 안전 관리체계의 내실화와 주요 항만시설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사업들이 포함됐다.
이번 투자계획에는 재난관리책임기관으로서 안전관리체계 내실화와 인천항 주요 시설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위한 사업들이 포함됐습니다.

사업별 투자계획을 보면 인천 연안항 물양장 보수 및 개축공사 81억원, 인천항 안전관리 중장기 실행과제 수립 등 용역사업 7억원, 노후 항만시설 긴급보수 3억8천만원 등입니다.

인천 연안항은 해양친수공간이지만 해수면이 상승하는 대조기 때마다 바닷물이 범람하는 침수 위험지역입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번 투자에 따른 안전대책 방안 마련과 재정비를 통해 안전사고 위험과 민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에는 사장 직속기구로 재난안전실을 신설해 안전관리를 강화했습니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일회적인 투자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유지보수와 세심한 운영관리를 통해 안전한 인천항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