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받은 청년 10명 중 8명 '만족한다'
경기 / 사회 구민주 (kumj@ifm.kr) 작성일 : 2019-08-24, 수정일 : 2019-08-25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경기도의 청년기본소득을 받은 청년 10명 중 8명 이상이 '만족한다'고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오늘(24일) 인도 하이데바라드에 있는 날사(Nalsar) 법학대학교에서 열린 제19차 기본소득지구 네트워크 대회 기조 발제를 통해 경기도 청년기본소득 정책의 만족도 조사 결과와 추진성과를 소개했습니다.

청년기본소득은 만 24세 청년 1인당 한 해 100만원(분기별 25만원)을 지역 화폐로 지급하는 정책입니다.

이 부지사는 "대한민국에서 추진한 기본소득 정책의 실행 결과 분석인 만큼 향후 기본소득 도입 논의에 큰 의미를 갖고 있다"며“기본소득이 다른 선택적 복지정책보다 우월하고 사회 전반에 긍정적 변화를 끌어내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청년 기본소득은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지역 화폐로 지급, 복지정책을 뛰어넘어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선순환 효과도 만들어 낸다"고 말했습니다.

도가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0.6%가 청년 기본소득에 '만족한다'고 밝혔습니다.

'보통'과 '불만족'은 각각 14.5%, 4.9%에 그쳤습니다.

만족 이유로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24세 청년 모두에게 지급되기 때문에'라는 응답이 35.2%로 가장 많았고, '현금처럼 사용하는 지역 화폐로 지급되기 때문에'(31.6%), '구직활동 등 조건이 없기 때문에'(11.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불만족 이유로는 '만 24세에만 지급되기 때문에'(33.3%)가 가장 높게 나타났고, '대형마트·백화점·유흥주점 등에서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분기별로 지급되고, 매번 신청해야 하므로'라는 응답은 각각 11.7%를 차지했습니다.

지급 확대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다른 시·도에서도 실시해야 한다'(68.5%), '만 24세에 국한하지 않고 연령층을 넓혀야 한다'(64.6%) 등 응답자의 60% 이상이 확대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60.3%는 청년 기본소득을 받고 나서 삶에 변화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설문조사 전문기관 마크로밀 엠브레인㈜이 지난달 17일부터 22일까지 청년 기본소득 1분기 신청자 10만5천275명 가운데 3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습니다.

설문조사의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1.6%p입니다.
 



구민주 kumj@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