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초강력 태풍 '링링' 인천·경기 시설물 피해 속출
인천경기 / 정치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19-09-07, 수정일 : 2019-09-07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7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강풍에 꺾인 나무가 차량 위로 쓰러져 있다./연합뉴스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앵커)
네 이어서 태풍 피해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태풍 '링링'이 서해를 따라 북상하면서 강한 비바람에 인천과 경기 곳곳에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조유송 기자 연결합니다. 조유송 기자!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인천에서는 쓰레기 수거장이 날아가고 간판이 떨어지는 등 강풍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낮 12시 기준 강풍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101건으로 2시간 전보다 5배 가까이 급증했습니다.


나무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45건으로 가장 많았고 시설물 피해가 26건, 간판이 떨어졌다는 것이 11건, 외벽 떨어짐 9건, 정전 3건 등이었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오전 9시 10분쯤엔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아파트 단지에 있던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져 주차된 차량 위를 덮쳤습니다.


비슷한 시각 강화군과 남동구에서도 도로 인근의 나무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앵커)
각종 건물 시설물이 떨어지거나 날아갔다는 신고도 이어졌죠?


(기자)
네. 인천 연수구 송도 한 아파트에서는 재활용 쓰레기 수거장이 강풍에 날아가 인근 풀숲에 떨어졌습니다.


부평·계양·연수구 등지에서는 상가 간판이 떨어졌고, 계양구 효성동의 한 교회 십자가가 강풍에 기울어졌습니다.


오전 9시 12분쯤엔 미추홀구 학익동 학익사거리와 도화동 제일시장 일대가 잠시 정전되기도 했습니다.



(앵커)
경기도에서도 시설물 피해가 크다면서요?


(기자)
네. 경기도에서 시설물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어젯밤 9시 반부터 오늘 오전 9시까지 집중호우와 강풍으로 인한 소방당국 안전조치는 130여 건에 이릅니다.


오늘 오전 수원시 영통동과 이천시 모가면, 용인시 기흥구, 포천시 내촌면 등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처리했습니다.

오산시에선 지붕 시설물이 낙하했고, 경기 화성시와 여주시에선 건물 창문 유리가 깨졌습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 성벽에 덧대진 벽돌 시설물 일부가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현재 경기도 곳곳에는 산발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지만,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앵커)
도로에 가로수가 쓰러져 한때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면서요?


(기자)
오전 11시 반쯤 경기도 부천시 중동 한 도로 인근에 있던 가로수가 쓰러졌습니다.


이 사고로 왕복 4차로의 차량 통행이 30분 넘게 통제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쓰러진 나무를 자르고 제거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인방송 조유송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