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태풍 '링링' 인천 영향권 계속.. 6명 사상 등 피해 속출
인천 / 사회 강신일 (riverpress@ifm.kr) 작성일 : 2019-09-07, 수정일 : 2019-09-07
오후 2시 30분 현재 천리안위성 2A호로 촬영한 한반도 [기상청 제공]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후 2시 30분 북한 황해도에 상륙했지만 인천은 아직 영향권에 머물러 있습니다.

피해도 속출하고 있는데요.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강신일 기자, 현재 태풍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남동구 구월동에 위치한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나와 있습니다.
현재 비는 약하게 오고 있지만 바람은 여전히 강합니다.
태풍 링링이 황해도에 상륙했지만 인천은 강풍 등 여전히 영향권에 속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인천기상대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풍속은 영흥면이 초속 22.9m로 가장 세고, 송도 17.2, 동인천 14.8, 백령 13.8 등의 순입니다.
누적 강수량은 백령이 118.7mm로 가장 많고, 강화 35mm, 그 외의  지역은 10mm 안팎에 그쳤습니다.
 
(앵커)

현재 피해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오전 10시 20여 건에 그쳤던 인천 내 태풍 피해 신고는 오후 4시 399건으로 급증했습니다.
오후 2시 44분쯤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졌는데 시내버스 운전기사 서른여덟살 A씨가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A씨가 주차장 내 버스 정류장에 시내버스를 정차한 뒤 내리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앞서 오전 11시 2분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에서 70대 남성이 강풍에 넘어져 다치고, 오후 1시 12분 부평구에선 병원 간판에 40대 여성이 경상을 입는 등 현재까지 6건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오후 1시 36분쯤에는 서해 북단 옹진군 연평도 도로에 세워져 있던 전신주가 강풍에 쓰러졌습니다.
이 일대 가정집 591곳에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데 한전 측은 정전 구간을 줄이기 위해 임시 복구에 나섰지만 강풍으로 인해 제대로 된 복구 작업은 시작조차 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또 낮 12시쯤 북도면 장봉도 대빈창항에 강풍과 풍랑으로 항구에 결박돼 있던 어선 3척이 침수됐습니다.

(앵커) 

도로나 여객선, 항공기 운항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인천대교는 오후 1시 40분을 기해 양방향 통행이 전면 통제됐고, 영종대교 상부구간은 이보다 10분 빠른 오후 1시 30분을 기해 통제됐습니다.
영종대교는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0∼24m가 되면 상부도로를 통제하고, 풍속이 초속 25m 이상이면 하부도로까지 통제합니다.
앞서 덕적~소야 연도교와 잠진~ 무의 연도교도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교량 통행이 전면 통제된 상태입니다.
그 외에도 교동대교, 석모대교, 영흥대교, 선재대교 등이 통제 중이고, 앞서 통제됐던 강화대교와 초지대교는 오후 3시 20분을 기해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인천공항에서는 항공기 120편이 결항하고 140편이 지연됐습니다.
또 중국 가오슝 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중화항공 항공기 1편이 김포공항으로 회항하는 등 총 7편이 회항했습니다.
공항철도는 강풍으로 전기 공급이 끊겨 낮 12시 8분쯤 계양역에서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상행선 구간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공항철도는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나뭇가지를 제거하고 훼손된 전차선 보조시설을 보수해 오후 3시쯤 전기 공급을 재개했습니다.
공항철도는 앞선 사고의 여파와 강풍에 따른 주의 운전의 영향으로 열차 운행이 일부 지연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인천도시철도 1, 2호선은 현재 상황을 주시하며 서행 운행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강신일 riverpress@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