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옹진군, 9~10일 군청 앞마당서 청정 농·수 특산물 직거래장터
인천 / 사회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9-09, 수정일 : 2019-09-09
인천시 옹진군은 한가위를 맞아 9~10일 군청 앞마당에서 옹진섬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최하고 있다<옹진군청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시 옹진군은 한가위를 맞아 9~10일 군청 앞마당에서 옹진섬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옹진섬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에서는 품질 좋고 신뢰할 수 있는 청정 농·수특산물을 시중보다 20%가량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김장철에 빠질 수 없는 젓갈, 고춧가루, 까나리액젓을 비롯 연평도 꽃게와 대청도 홍어, 영흥도 포도, 장봉도 김, 호박 등을 전시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젓갈(소라, 바지락, 새우젓 등)과 다시마, 야관문, 느릅나무, 둥글레, 고사리, 건어물 등을 직접 수확·생산한 농어민들이 직접 판매하고 있습니다.

연수구에 사는 김미옥씨(63·여)는 “옹진섬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가 열릴 때 마다 꼭 방문하고 있다”며 “청정 농·수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데다 무료 배송까지 해줘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습니다.

직거래장터에 참여한 대청도 남인순씨(57·여)는 “섬에 살다보니 직접 소비자를 만나 물품을 파는 일이 드문데 군청에서 직거래장터를 열어줘 수확한 농수특산물을 팔 수 있어 가계 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청정 바다와 오염되지 않은 농토에서 자라 신선하고 품질이 우수한 농수특산물을 널리 홍보해 군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군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옹진군은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에서 곤충(굼벵이)로 만든 굼벵이 모양의 빵과 뻥튀기 무료시식회, 사회적 경제기업 제품 홍보, 옹진군 일자리지원센터 등의 부스를 운영했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