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부평구, 여·야 당정협의회 개최...현안사항과 국・시비 확보 총력
인천 / 정치 최상철 (scchoi@ifm.kr) 작성일 : 2019-09-10, 수정일 : 2019-09-10
인천시 부평구가 9∼10일 양일간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과 당정협의회를 열고 2020년도 주요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와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나섰다<부평구청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시 부평구가 9∼10일 양일간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과 당정협의회를 열고 2020년도 주요사업에 대한 예산 확보와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나섰습니다.
 
당정협의회는 구청 중회의실에서 어제(9일)는 민주당 홍영표 국회의원과 부평지역 시·구의원 및 당직자 등이 참석했으며 오늘(10일)은 한국당 정유섭 국회의원과 시·구의원, 당직자 등이 참여했습니다.

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 부평 남부권역 체육센터와 노인문화센터 및 도로 개설, 문화도시 조성, 장기미집행 공원·녹지 조성 등 역점사업의 어려움 해소에 각 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또 캠프마켓 오염토양 정화, 3보급단과 미군부대 이전부지 활용, 삼산동 특고압 지중선로 설치에 따른 갈등 등 현안사항 해결을 위해 상호 논의했습니다.
 
이 외에도 청년활동공간 ‘유유기지’ 구축, 중소기업 혁신성장밸리 건립, 비디오기반 인터랙티브 쇼핑 플랫폼 구축 등 경제 관련 사항과 오는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주민자치회 운영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차준택 구청장은 “지역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역점사업의 추진과 주민불편사항의 해소, 2020년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국・시비 지원을 적극 요청한다”며 “앞으로 당정이 더욱 발전적 관계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