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부경찰서 전경. <사진=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수원의 한 노래방에서 초등학생을 집단폭행한 중학생 7명이 경찰에 전원 검거됐습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오늘(23일) 폭행 혐의를 받는 중학생 A(14)양 등 7명을 전원 검거하고 청소년 감호 시설인 소년분류심사원에 유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양 등 7명은 그제(21일) 오후 6시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의 수원역 인근의 한 노래방에서 13살 초등학생 B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이 폭행으로 인해 피해자 B양은 손가락에 골절상 등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가해 학생들은 서울과 경기, 전남 등에 주소지를 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들은 평소 SNS를 통해 서로 소통해 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현재까지 A양 등 7명의 폭행 사실을 확인했으며, 현장에 있었던 학생들을 다른 학생들의 폭행 직접가담여부를 추가 조사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학생들은 최대 3시간 가량 주먹과 발로 B양의 얼굴을 포함해 온몸을 때리며 영상을 촬영했다"며 "A양 등은 친구를 사귀는 문제로 B양과 시비가 돼 폭행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폭행 사건 조사와는 별개로 신상정보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할 방침입니다.

또 사안이 중한 혐의에 대해서는 연령과 관계없이 엄정하게 대응할 예정입니다.

앞서 노래방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B양이 다수의 학생에게 둘러싸여 코피를 흘리며 폭행당하는 모습의 영상이 SNS에 올라와 많은 사람들의 공분을 일으켰습니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이와 관련해 처벌을 요구하는 내용의 글이 게시된 지 하루도 안 된 오늘 오후 8시 30분 기준 18만6천여 명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이러한 집단폭행 사실이 알려지자 경기도교육청 역시 즉각 대응에 나섰습니다.


도교육청은 WEE센터와 연계해 상담과 치유 등 피해학생 보호를 위한 조치를 우선적으로 취하는 한편,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실시해 가해학생 선도와 재발방지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SNS 등을 통한 2차 가해가 발생치 않도록 각 학교에서 정보통신윤리교육도 강화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