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영 첫 민선 서구체육회장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인천 서구체육회의 첫 민선 회장으로 전 서구체육회 수석부회장인 이우영(62) 후보가 당선됐습니다.

서구체육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어제(15일) 실시된 서구체육회장 선거 개표결과, 총 투표수 158표 가운데 기호1번 진세웅 후보가 41.8%인 66표, 기호2번 이우영 후보는 58.2%인 92표를 득표해 이 후보가 26표 차이로 회장에 당선됐다고 밝혔습니다.

선관위는 선거관리규정에 따라 이날 치러진 투표 결과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고 이우영 후보를 최종 당선인으로 결정하고 당선증을 전달했습니다.

이우영 당선인은 "체육인들과 더 많은 소통을 통해 전문 및 생활체육이 상생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 당선인은 현재 인천영어마을 이사장으로 전 인천시 럭비풋볼협회 회장, 서구체육회 수석부회장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이 당선인은 16일부터 2023년 정기총회 전까지 3년간 서구체육회장을 맡아 체육회를 이끌게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