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시, 미세먼지 취약지역 2곳 지정해 집중관리..."노출 최소화"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20-01-19, 수정일 : 2020-01-19
미세먼지 <사진= 연합뉴스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시가 미세먼지 피해가 심각한 지역 2곳을 지정해 집중관리에 나섭니다.

해당 지역의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고 주민이 체감하는 저감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2곳을 지정, 전천후 관리에 나섭니다.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법에 따라 지자체장이 지정할 수 있는 안심구역입니다.

집중관리구역 지정을 위해선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의 연간 평균 농도가 각각 환경기준인 50㎍/㎥과 25㎍/㎥을 초과해야 합니다.

시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노인복지시설과 산후조리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한 지역 중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시는 지난해 말 실시한 10개 군ㆍ구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교통이 밀집하고 산업단지 인근에 위치한 4곳을 후보로 선정했습니다.

최종 2곳은 미세먼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이 서면과 현장평가를 통해 결정합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지역 주민이 체감할 수 있고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 다양하게 시행됩니다.

시는 집중관리구역 안에 사물인터넷(IoT) 기반 측정 장비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대기오염 수치를 확인하는 대기오염 측정체계를 구축합니다.

또 미세먼지 회피 시설과 공기 정화 시설 등을 설치하도록 지원하고, 취약계층의 미세먼지 노출 최소화를 위한 주민지원사업을 발굴할 계획입니다.

조현오 시 대기보전과장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면밀히 검토 후 지정해 지역 주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수도권 지자체 중 서울시는 지난 2일 금천ㆍ영등포ㆍ동작구 등 자치구 3곳의 일부 지역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