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경인방송 = 강신일 기자 ]


(앵커)

국내에서 처음으로 중국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해 인천의료원에 이송 격리됐습니다.

공항 검역단계에서 격리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지만, 항공기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 조사는 아직 진행 중입니다.

인천시는 대응 체계를 강화하며 감염병 확산 방지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강신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어제(19일) 중국 우한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 국적 35살 여성 A씨가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고열 등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돼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는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 인천의료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최초 인플루엔자 신속 검사와 흉부 X선 검사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자 질본으로 검체를 이송했고, 오늘(20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질본은 확진환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질본에 따르면 중국 우한시 거주자인 A씨는 입국 하루 전인 지난 18일 발열과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으로 우한시 병원을 찾아 감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우한 폐렴의 근원지로 지목되는 '화난 해산물시장'을 포함해 우한시 전통시장을 방문한 이력이 없고, 야생동물과 접촉하지도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질본은 A씨가 검역단계에서 격리돼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지만, 입국 과정의 접촉자 조사는 아직 진행 중입니다.

A씨가 이용한 비행기의 탑승 규모는 180여 명으로, 근접 좌석에 있었던 승객과 담당 승무원 등이 우선 조사 대상입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앞두고 바이러스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인천시도 시·군·구 24시간 감염병대책반 전면 대응체계를 가동했습니다.

또 신종 바이러스 관련 보건소장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지역 내 응급의료기관에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도록 했습니다.

시는 추가 접촉자가 발생할 경우 1대1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접촉자를 관리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강신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