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청사 전경. <사진= 인천시>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시는 오늘(20일)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형건설사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간담회에는 시와 한양, 삼호, 일성건설 등 10개 대형건설사 임원ㆍ관계자가 참석해 지역업체 수주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시는 하도급 비율 70% 이상을 목표로 10대 대형건설사의 주요 건설 현장 35곳의 지역업체 참여 계획을 청취하고, 수주 확대에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구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 대형건설사와 함께 '협력 업체 만남의 날'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며 "지역업체 활성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