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전경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2020년 신입 및 경력직 채용부터 인공지능을 활용한 AI역량검사를 도입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채용절차는 서류접수, AI역량평가, 서류전형, 면접전형, 신체검사, 채용 순으로 진행됩니다.

AI역량검사는 뇌신경과학 기반의 인공지능 분석기술로 지원자의 성과역량이 기업문화와 직군별 특성에 얼마나 적합한지를 판단합니다. 

외형적 성과역량을 평가하는 인터뷰와 내면적 성과역량을 확인하는 자기보고식 문항 체크 항목, 역량게임이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은 올해부터 사무·행정직, 간호직, 의료기술직 등의 채용에 AI역량검사를 적극 활용할 계획입니다.

인천성모병원 관계자는 “병원은 근무환경의 특성상 지원자가 보유한 기본적인 자질이 타 분야에 비해 매우 중요한 편이다”며 “AI역량검사는 지원자의 성향과 역량을 파악해 기업문화와 직군에 적합한 정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성모병원 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앞으로 AI역량검사를 활용해 실제 채용과정의 주관적인 편견과 편향을 벗어나 지원자에게 공정하고 공평한 면접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고 밝혔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