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인천지역 내 기술 중소기업에 최대 5억 원의 채무 보증이 지원됩니다.
 


인천시와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술보증기금, 인천테크노파크는 오늘(21일) 인천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협약보증 지원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원 대상은 담보력이 미약한 창업 7년 이내의 기술혁신 선도형기업과 소재.부품.장비산업으로, 운전자금에 한해 최대 5억원까지 1년간 은행채무의 100%까지 보증하고, 보증료 또한 0.2%p 인하해 줍니다.


보증지원 규모는 200억 원으로, 인천시가 10억 원을 출연했습니다. 


시는 이번 협약보증지원 사업이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들에게 담보 걱정없이 저리의 은행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하므로써 혁신 성장을 이어가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