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수원시, '우한폐렴' 대응TF 구성...의심자 1명 검사중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20-01-22, 수정일 : 2020-01-22
조청식 제1부시장이 긴급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우한 폐렴 유증상자 4명 중 1명이 수원시민인 것으로 나타나 수원시가 비상 대책에 나섰습니다.

경기도 수원시는 오늘(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대응 긴급 대책 회의를 열어 '감염증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유증상자 시민은 지난해 10월 19일 사업차 중국 우한을 방문했다가 올 1월 12일 입국했습니다.


이후 지난 18일부터 발열과 코막힘 증상이 이어지자 오늘 질본에 자진 신고했습니다.


현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이 사람의 검체를 채취해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검사 결과는 오늘 오후 8시쯤 나올 예정입니다.


검사 결과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의 재검사가 필요할 수 있어 확진까지는 1~2일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증상자 외에도 수원에서는 다른 시민 1명이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돼 보건소가 관리 중입니다.

이 사람은 지난 19일 국내 첫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으며, 기침·콧물 증상은 있지만, 발열이 없는 상태라고 수원시는 전했습니다.


수원시는 유증상자가 확진 환자로 판명되면 감염증 대응 TF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로 격상하고 장안구보건소에 본부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