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중국 국적의 어린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의심 환자로 격리됐다가 역학 조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당국과 의정부시에 따르면 어제(27일) 중국 국적 4세 남자 어린이가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은 결과 오늘(28일) 오전 6시 10분쯤 우한 폐렴 음성으로 판정됐습니다.


이 어린이는 중국 국적인 부모와 함께 중국 다롄(大連)에서 조모의 집을 방문하기 위해 20일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계 당국은 이 어린이를 의정부 성모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부모를 상대로도 검사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