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공문서 형식 '우한폐렴 가짜뉴스' 퍼져...경찰 "엄정 수사해 뿌리 뽑을 것"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20-01-31, 수정일 : 2020-01-31
31일 한 커뮤니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정보 유출' 관련 내용을 담은 게시물이 등록됐다. 성남시와 화성시, 경찰 등에 따르면 해당 문서는 가짜로 드러났다. <사진=해당 커뮤니티 캡처>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는 공문서 형식 가짜뉴스가 나돌고 있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31일) 한 온라인 A사이트에는 '유출'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관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보고'라는 제목의 사진 게시물로, 추가 확인된 확진자 3명의 이름 일부와 나이, 주소, 관계, 확진 경위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 문서는 지자체나 보건소 등 관공서에서 작성한 공문서 처럼 꾸며졌습니다.

관련 기초지자체는 물론 상위기관인 경기도도 해당 문서를 작성한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문서에 적힌 추가 확진자 3명의 주소는 성남시와 화성시입니다.

두 지자체는 "해당 문서를 작성한 사실이 없고, 문서에 적힌 내용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와 가짜 공문에 기재된 화성동탄보건지소는 경찰 수사 의뢰 등 강력 조치에 나설 방침입니다.

경찰은 곧바로 내사에 착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가짜뉴스는 시민들의 불안과 공포를 조장하기 때문에 엄정히 수사해 뿌리 뽑겠다"고 말했습니다. 



조유송 Usong@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