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골프단이 2020년 시즌을 맞아 영입한 함정우 프로<하나금융그룹 제공> [ 경인방송 = 최상철 기자 ]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은 2020년 시즌을 맞아 함정우(26), 김유빈(21), 패티 타바타나킷(21·태국)을 영입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함정우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유망주로 지난해 SK텔레콤 오픈에서 프로 첫 우승을 하면서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올해 코리안투어는 물론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도 기대를 받고 있습니다. 

함정우는 지난해 하반기 JGTO 2부 투어인 아베마TV 투어에서 2승을 기록하며 2020년 JGTO 풀 시드를 받았습니다. 

올해부터 하나금융그룹의 로고를 달고 KPGA 코리안투어와 JGTO를 오가며 한국과 일본 대회에 참가 할 계획입니다.

김유빈은 2019년 KLPGA 왕중왕전 준우승을 차지하며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풀시드를 확보한 기대주입니다.

그는 172㎝ 신장에서 뿜어져 나오는 임팩트 파워가 강점이며 2019년 영광C.C 드림투어에서 자신의 최저타인 8언더파 64타를 기록해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김유빈은 "올해 목표는 정규투어 신인왕"이라며 "실력과 노력 그리고 인성 모두를 겸비한 창의적인 KLPGA 선수가 되도록 정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타바타나킷은 노예림(19·미국)과 함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히는 선수로 2012년 주니어월드 우승 2014·2015년 로스앤젤레스 주니어오픈 2연패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2016년에는 미국의 3대 주요 랭킹인 폴로 골프랭킹·골프위크 걸스 주니어랭킹·주니어골프 스코어보드랭킹스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습니다.

2017년에는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US여자오픈, 에비앙 챔피언십에 출전했고 전액 장학금을 받으며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에 진학했습니다.

타바타나킷은 "하나금융이 후원하는 첫 태국 선수이자 몇 안 되는 외국인 선수라는 점에 큰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가능하면 2020년 LPGA 투어 신인왕을 목표로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또 "절친한 친구이자 같은 하나금융그룹 소속인 노예림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며 신인으로서 최대한 많은 경험과 배움을 통해 발전해가는 선수가 되겠다"며 "인터내셔널크라운과 올림픽에 태국 대표로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로써 하나금융그룹 골프단은 기존 이민지, 노예림, 앨리슨 리, 허윤경, 슈이상, 박상현, 박배종, 이승민과 더불어 이번에 새로 합류한 3명까지 총 11명의 라인업을 갖추게 됐습니다.

최상철 scchoi@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