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규 경기대 총장(오른쪽부터), 염태영 시장, 신동렬 성균관대 총장, 박형주 아주대 총장이 합의서 서명 후 함께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대·성균관대·아주대 등 수원 관내 3개 대학이 중국인 유학생들을 기숙사에 자가격리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경기대·성균관대·아주대 3개 대학 총장은 오늘(14일) 시청 집무실에서 '지역사회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염 시장과 대학 총장들은 최근 2주 
이내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입국일부터 14일간 전원 자가격리 조치(1인 1실)를 권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3개 대학별 유학생은 경기대 591명, 성균관대 280명, 아주대 242명 등 1천100여 명입니다.

이를 위해 3개 대학은 기숙사에서 자가격리하는 유학생을 위한 '자가격리 매뉴얼'을 제작 배포하고, 철저한 관리를 약속했습니다.

이에 따라 각 학교는 자가격리된 유학생을 대상으로 하루 2~3차례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검사를 의뢰하게 됩니다.

시는 3개 대학에서 코로나 19 감염증 의사 환자가 발생하면 환자 수송차량, 의료 인력을 파견하고, 대학에 마스크·손 세정제·방호복·체온계 등 방역용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기숙사 격리를 거부하는 유학생의 경우 이메일, 전화, 메신저 등 면대면을 제외한 방식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입니다.

아주대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권고로 강제할 수 없기 때문에 (거부하는 유학생의 경우) 사실상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조유송 Usong@ifm.kr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