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인천 부평 코로나 19 확진자, 대구서 온 신천지 교인...부평역ㆍ부평시장 들러
인천 / 사회 한웅희 (hlight@ifm.kr) 작성일 : 2020-02-22, 수정일 : 2020-02-22
22일 박남춘 인천시장이 시청 기자회견실에서 인천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인천시 부평구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늘(22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에서 부평구에 거주하는 60살 여성 A씨가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시에 따르면 A씨는 대구 남구 대명동에 있는 신천지 교회 소속으로 지난 14일에서 17일까지 나흘간 교회 집회에 참석했습니다.

A씨는 지난 17일 부평의 한 오피스텔로 이사왔으며, 함께 살고 있는 가족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천시는 A씨가 아직 전입신고를 하지 않았고, 집회 참석 이력을 파악한 대구시가 A씨에 연락해 검사를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A씨는 어제 오후 2시 30분 부평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후 자가 격리 중인 상태였으며, 현재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시는 A씨가 거주한 오피스텔과 방문 사실이 확인된 부평역, 부평시장에 대해 긴급 방역을 마쳤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A씨의 진술만으로 이동 동선을 발표할 수 없어 GPS 추적과 카드사용 내역 등 정확한 역학조사 후 동선을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hlight@ifm.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