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wait...

일산 이마트타운 '코로나 확진' 직원, 동료 11명 접촉
경기 / 사회 조유송 (Usong@ifm.kr) 작성일 : 2020-02-22, 수정일 : 2020-02-22
고양시청<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어제(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마트 킨텍스점 직원이 모두 11명의 직원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확진 환자와 접촉한 이들 직원은 현재 자가 격리 중입니다.

확진자 A씨는 이달 15일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다녀갔던 대구 킨벨호텔 예식장을 부인(확진)과 함께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포시에 거주하던 A씨는 이마트 킨텍스점 지하 축산코너에서 근무했으며 고객들과 직접 접촉이 없는 발골 작업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씨는 대구에 다녀온 19일 출근을 해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8시간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A씨는 어제 오전 5시쯤 코로나19 1차 양성 판정이 나오면서 의심환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 2차 검사에서도 양성 판정을 받아 고양 명지병원에 입원 치료 중입니다.

이마트는 접촉력이 의심되는 지상 1∼2층 이마트와 지하 1층 이마트 트레이더스 전체를 폐쇄하고, 21∼23일까지 사흘간 전면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조유송 Usong@ifm.kr